2013년 9월 29일 일요일

책을 쓰기까지 - 교정

4월 10일경부터 교정을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출판사로부터 1차 교정본을 받아본 순간 분노가 온몸을 감싸더군요.

일단 '~것이다'란 표현이 모조리 '~이다'로 바뀌었습니다. 출판계가 '~것이다'란 표현을 싫어하는 건지, 확신없어 보이는 문체가 싫어서인지는 모르겠지만 죄다 고쳐놨더군요. 문제는 문맥을 고려하지 않고 무조건 바꿨다는 겁니다. 마치 '한꺼번에 바꾸기' 기능을 이용해서 바꾼 것처럼.. 결과적으로 많은 부분의 문맥 흐름을 어색하게 만들어 놨더군요.

책을 쓰기까지 - 리뷰

지난번에 얘기했던대로 6월말에 초고를 완성했습니다. 출판사로 보냈더니 '지금은 바쁘니 기다려달라'고 하더군요. 9월에나 출간 작업이 가능하다고. 리뷰할 계획은 없냐고 물어봤더니 없다고 하더군요. 9월까지 신나게 놀았습니다. 평일에 놀러다니니 정말 재밌더군요. 길 안막혀, 사람 안북적대.. 계속 백수로 살고 싶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습니다.ㅡㅡ

두 달 간 팽팽 놀다가 9월이 되서 다시 출판사에 연락을 했죠. 그런데 여전히 바쁘다고, 10월에나 작업이 가능하다고 하더군요. 기분이 나빴지만 별 수 있나요. 참았죠. 그런데 10월이 돼서 다시 연락을 했더니 계속 바쁘다고, 작업을 언제 할 수 있을지 알 수 없으니 리뷰나 하자고 하더군요.

리뷰라니? 석달 전에는 할 생각이 없다던 리뷰를 이제와서 하자니.. 여러분, 출간 계약서를 쓸 때 이런 부분은 확실히 짚고 넘어가세요. 초고 완성 후 언제까지 리뷰를 하고, 언제까지는 출간을 한다. 확실하게 계약서를 작성해두는 게 좋습니다.

아무튼 별 수 없이 저자 및 역자 몇 분을 선정해서 리뷰를 했죠. (계약서 상으론 제가 갑이지만 사실은 을이더군요) 2주 정도 지나서 리뷰 결과가 나왔는데, 많은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책을 쓰기까지 - 유용했던 팁

1. 자연스러운 문장
책을 쓸 때 최대한 자연스럽게, 독자와 대화하듯 쓸려고 노력했습니다. 책 성격에 따라 다르겠지만 기술적인 정보를, 그것도 돈을 받고 전달하고자 할 때는 최대한 친절해야겠죠? 독자가 쉽게 이해하는 데 중점을 뒀었죠. 그러다 보니 좀 길어지는 기술적 설명은 서술보다는 개조식으로 많이 쓰게 됐습니다.

이 기술은,
1. 이러하고,
-> 추가 설명
2. 저러하다.
-> 추가 설명 

이런 식이었죠. 실제 효과가 있었는지는 잘 모르겠네요. ㅡㅡ

책을 쓰기까지 - 힘들었던 점들

1. 맞춤법
책을 써보니 한글이 세계에서 제일 어려운 글인 것 같더군요. 특히 띄어쓰기는 왜 그렇게 헷갈리는지ㅡㅡ 아래 두 개 사이트 참고했습니다.


2. 그림
24인지 모니터를 세로로 세워놓고 문서를 화면에 꽉 채워서 작업했는데 절반쯤 작업하다가 문득 책은 이렇게 안 큰데..라는 생각이 들어서 책 크기로 화면을 줄여보니 그림 해상도가 너무 떨어지더군요. 책 쓰기 싫어졌지만 어쩝니까? 다시 만들어야죠. 그림이 총 300개 정도인데, 거의 절반을 다시 만들었습니다.

책을 쓰기까지 - 집필 시작

목차 정하고, 계약하고 나니 비교적 수월(?)하게 진도가 나가더군요. 사실 처음 몇 달간은 직장 다니면서 퇴근 후 한 두 시간, 그리고 주말을 이용해서 시도했었는데, 정말 진도 안나갔었거든요.

왜 그랬을까 생각해보니 일단,

1. 뚜렷한 목차가 없었습니다.
-> 막연히 쓰기보단 출판사랑 계약을 먼저 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확실한 목표가 필요하다고 생각했죠. 출판사랑 계약할려면 목차 선정은 필수구요.
-> 목차를 정하고 나니 목차별로 이런 사례를 쓰고, 저런 이야기를 해야지란 대략적인, 하지만 전체적인 그림이 그려지더군요.
-> 경험이 책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한 뒤로 꾸준히 자료를 수집한 덕도 좀 봤습니다. 책에 적합하게 수정하느라 고생 좀 했지만요.

2. 마음가짐?
-> 백수 됐겠다, 출판사랑 계약도 했겠다..안 쓸 재주가 없더군요.
-> 개인적으로 직장과 가정을 유지하면서 책을 쓰신 분들..정말 존경합니다.

2013년 9월 27일 금요일

패턴매칭의 문제점과 해법

Negative 패턴매칭

지난 연재에서 보안솔루션의 기반 기술인 패턴매칭의 치명적인 문제점에 대해 살펴봤다. 그리고 그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패턴매칭 룰을 만들 때, 아래 두 가지 조건이 충족되어야 함을 알 수 있었다.
공격 패턴의 특성 반영
룰이 적용된 구간의 트래픽 패턴 특성 반영

좋은 룰의 필요성에 대해서 살펴봤다. 이중 첫 번째 조건은 그 중요성이 충분히 인식되어 있고, 룰 제작 시충실히 적용되는 편이다. 그러나 두 번째 조건은 아직까지 그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낮은 편이다

오늘 이 시간에는 좋은 룰을 만드는 두 번째 조건에 대해서 좀더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자. 룰 기반 보안솔루션이 사용하는 룰은 크게 'Positive' 'Negative', 두 가지 방식으로 나뉜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